역사속의 오늘

1995년 국태안민(國太安民)하게 해주옵소서 12월6일

올 해는 고려대장경 간행 천 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고려 현종 때이던 1011년 초조대장경이 만들어지기 시작한 것을 기점으로 하는데요,

이를 기념하여 ‘대장경천년 세계문화축전’이라는 행사가 열리기도 했죠.

 
안타깝게도 초조대장경은 몽골의 침략으로 소실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750년의 세월을 함께해온 또 다른 대장경이 존재합니다.

1995년 12월 6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팔만대장경(재조대장경)입니다.

 
<사진 1, 1997.3.19 국보 제32호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해인사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날이니만큼 대장경의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새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요.

사진은 1997년 촬영된 해인사 팔만대장경입니다.




 
<사진 2, 1997.3.19 국보 제32호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해인사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 경판은 정확히 8만1258장입니다.

경판 한 장에는 한쪽에 322자씩 모두 644자가 새겨져 있다고 하니, 전체적으로는 5200만 자나 되는 셈입니다.

또 이 경판을 한 장씩 쌓으면 그 높이가 무려 3250m에 달해, 백두산보다도 높은 산이 됩니다.
 하지만 팔만대장경이 위대한 건 이렇게 양적으로 방대하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조선시대의 명필 추사 김정희가 “이는 사람이 쓴 것이 아니라 마치 신선이 내려와 쓴 것 같다”고 감탄했을 정도로

팔만대장경은 그 아름다움을 자랑합니다.

1800여 명이 동원되어 글씨를 새겼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마치 한 사람이 쓴 듯 글씨가 일정하고,

5200만자의 글자 중 오탈자가 거의 없다는 것도 특징입니다.

썩기 쉬운 목판이 750년 동안 고스란히 옛 모습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도 선조들의 뛰어난 기술과 지혜를 보여줍니다.


<사진 3, 1997.3.19 팔만대장경판을 소장하고 있는 경남 합천 해인사>
 

고려대장경은 몽골의 침략으로 고려가 가장 어려웠던 시기에 국태안민(國太安民)을 기원하며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선조들의 그 기원이 오늘날에도 힘을 발휘했으면 좋겠습니다.
사진출처 e 영상 역사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