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부산교구 아안토니오 몬시뇰 선종

2017.10.16. 16:08

천주교 부산교구 원로 사제 하 안토니오 몬시뇰 선종

천주교 부산교구 원로 사제 하 안토니오 몬시뇰 선종
(부산=연합뉴스) 14일 오전 향년 95세에 노환으로 선종한 천주교 부산교구의 원로 사제인 하 안토니오(안톤 트라우너) 몬시뇰. ‘파란 눈의 신부’로 잘 알려진 고인은 1958년 독일에서 사제 서품을 받고 36세 때인 1958년 7월 5일 한국으로 건너왔다. 판자촌 성당 주임신부로 있으면서 빈민구제와 교육사업에 전념했고, 가톨릭교회 국제단체인 ‘파티마의 세계사도직'(푸른 군대) 한국 본부를 창설했다. 장례미사는 16일 오전 10시 부산 남천성당 열린다. 2017.10.14 [천주교부산교구 제공=연합뉴스] pitbull@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천주교 부산교구의 원로 사제인 하안토니오(안톤 트라우너) 몬시뇰이 14일 선종했다. 향년 95세.

 

‘파란 눈의 신부’로 잘 알려진 하 몬시뇰은 독일에서 사제 서품을 받고 36세 때인 1958년 7월 5일 한국으로 건너왔다.

 

판자촌 성당 주임신부로 있으면서 빈민구제와 교육사업에 전념했고, 가톨릭교회 국제단체인 ‘파티마의 세계사도직'(푸른 군대) 한국 본부를 창설했다.

 

2005년 가톨릭교회 명예 고위 성직자인 ‘몬시뇰’에 임명됐다. 2015년에는 국민추천 포상 수상자로 선정돼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장례미사는 16일 오전 10시 부산 남천성당 열린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11:32 송고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링크